본문 바로가기
공유해봄/오늘의 한장

[오늘의 한장] 비가 내렸다 말았다 내렸다 말았다

by 다봄봄 2020. 8. 4.

 

 

 

 

오늘은 하루 종일 습하고 덥더니, 퇴근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간부터 비가 엄청나게 쏟아졌습니다.

저희 사무실은 옥상 바로 아래라서 비가 내리면 천장에서 나는 소리로 먼저 알 수 있는데,

쏴아하는 소리가 시원하기도 하고, 무섭기도 합니다.

 

비가 굵게 많이 내리는 날이면 같이 쓸려보내는 기분에 항상 시원하고 상쾌했는데,

오늘은 피해도 걱정이 되더라고요.

 

점점 걱정거리가 많아지는 것 같아서 조금 복잡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나중에는 정말 지구가 미쳐버려서 뭐해 먹고 살아야하나.. 하는 걱정보다

어떻게 하면 자연자해를 피해서 잘 살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가득할까봐요.

 

그래서 앞으로는 재활용품 사용도 줄이고,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환경도 그렇고 저 자신을 위해서도요.

 

아, 그리고 요새 휴가 기간이라 회사에 사람도 별로 없고

출퇴근 길에 차도 없어서 아주.. 부럽습니다.

물론 저도 갈 수 있긴한데, 좀 더 뒤에 갈 생각이라서요...

 

너무 부럽습니다.. 휴가를 .. 맘껏 즐기세요...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