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어봄/프랜차이즈

[미역 국수] 간단하고 가볍게 한 끼 때울 수 있는 건강한 식품 후기

by 다봄봄 2020. 5. 31.




저희 회사는 사내 식당이 없어서 근처에 백반집에 이름을 달아 놓고 먹고 있습니다. 하지만 식당까지 가는 길이 삼천리라 여름이 되면 너무 덥고 태양이 쨍쨍해서 밥 먹으러 잘 가지 않고 도시락을 싸서 다닙니다. 하지만 여러분 아시다시피 도시락 싸는 일이 보통 힘든 일이 아닙니다. 정말 누가 있는 반찬 싸기만 하면 되는데 뭐가 힘드냐고 하는 분들 입을 톡톡.. 경고를 주고 싶습니다.



     


그래서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미역 국수를 구매했습니다. 소스는 원래 국수 하나에 하나 오는데, 앞면 뒷면 모두 보여주려고 2개를 나란히 찍었습니다. 겉 포장지 생김새는 깔끔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은근 무게가 있어서 한번에 가져가는 것 보다는 먹을 때 마다 하나씩 들고 가는 방법을 택해야겠습니다.






포장지가 딴딴해서 다른 그릇에 덜어서 먹지 않아도 됩니다. 집에서 먹는 거라면 옮겨 먹었을 수도 있지만, 회사에서는 그런 일 벌리지 않습니다. 설거지도 귀찮고 후다닥 먹고 쉬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기 때문입니다. 포장지에 뜯는 부분은 너무 높아서 가위로 더 낮게 잘라서 비벼 먹었습니다. 


그리고 지난번에 소스 하나를 다 넣어서 망한 기억이 있습니다. 소스가 엄청 짜고 자극적입니다. 초장에서 약간 고추장이 더 들어간 맛. 맛을 보며 조금씩 더 넣어 드시는 걸 추천합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2/5만큼 넣었습니다. 자극적인 맛 없이 잘 먹었습니다. 저는 짠 걸 별로 안 좋아하는 스타일이라 이 정도의 양이 적당했으니 참고 바랍니다. 


미역 국수 맛은 미역맛. 당연하긴 한데 비린 맛이 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제가 생선 비린내에 엄청 예민한데 잘 먹었습니다. 처음에 뜯었을 때 국물이 조금 냄새 나긴 하는데, 다 버리고 한번 헹궈서 먹으니 괜찮습니다. 식감은 정말 신기한 느낌입니다. 꼬들꼬들한데 씹는 순간 바로 잘립니다. 이가 약한 분들도 먹을 수 있습니다. 진짜 이로 살짝 냥냥냥해서 먹을 수 있는 식감입니다. 저는 이 식감이 처음엔 좀 거북스러웠는데 먹다 보니 적응되고 좋았습니다. 




톳국수도 있고 콩국물이랑 메밀소스도 있는데 다음 번엔 다른 맛도 도전해봐야겠습니다.

미역에 초장 조합 말해 뭐합니까. 맛있습니다. 평소에도 미역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완전 추천합니다. 






저의 후기가 도움이 되었거나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 부탁드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성한 후기에 비방 의도는 전혀 없으며 공익을 위해 작성하였습니다.




                                                                                    

댓글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