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어봄/in 대전

[송촌동 챠챠] 깔끔하고 분위기 좋은 카페 차차 아니고 챠챠!

by 다봄봄 2020. 8. 10.

 

가족의 추천으로 가족과 함께, 비가 보슬보슬 오는 날 방문한

 

茶茶(CHACHA)

 

 

 

 


 

[위치]

 

 

종종 지나가면서 간판이 참 간단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차가 맛있다고 해서 방문했습니다.

근처에 동춘당도 있어서 버스가 나름 많은 편이라 뚜벅이 분들도 오기 편합니다.

송촌동은 워낙 주차를 알아서 하는 곳이라 자차로 자주 오시는 분들을 알 거라고 생각합니다.

 

 

 

 

 

 


 

[가게 내부]

 

 

가게 안에 손님들이 많아서 사진을 많이 찍지는 못했습니다.

 

저는 유리창 밖에 저 초록색 안전 표지판이 마음에 들더라고요.

책상도 끈적이지 않고 깔끔해서 좋았습니다.

 

부분만 찍긴 했지만, 이 테이블은 엄청 길어서

한 열명에서 열두명 정도 앉을 수 있는 공간입니다.

 

 

 

조명은 이런 느낌입니다. 

주황색 조명이 따뜻한 분위기를 조성해주고,

하얀색으로 깔끔함을 느끼게 해주는 그런 분위기!

 

 

 

한쪽 벽에는 이렇게 그림과 글씨로 깔끔한 포인트가 있습니다.

저는 저 한자가 너무 좋습니다. 차 차!

 

엄청 조용한 분위기는 아니지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분위기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공부하는 분들도 꽤 있더라고요.

 

 

 

[메뉴]

 

 

찍고 나서 확인해보니 하필 아메리카노 금액이 빛에 가려졌더라고요. 풉.

그래서 다시 찍어왔습니다! 

저 말고 다른 가족이요. 헣. 감사해요!

 

 


 


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는 다른 인스타 감성의 카페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맛도 깔끔하고 괜찮아서 좋았습니다.

쓴맛이나 신맛이 강하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말차 라테

 

말차랑 녹차랑 다른 점을 사실 모르는데,

향과 맛이 적당함 보다 살짝 진해서 너무 좋았습니다.

말차 살짝 담갔다가 뺀 맛이 아니라

오! 진짜 말차네! 하는 향과 맛을 느낄 수 있고 살짝 달달했습니다.

 

 


모모 피치

 

이 카페를 추천해준 가족분이 마신 음료입니다.

맛이 독특하더라고요.

처음 마셨을 땐, 으 이게 뭐야? 하는 맛인데, 그 뒤로 자꾸 당기는 맛.

 

복숭아 아이스티 같은데 아이스티 같은 단맛이 아니고

매실 같은 꾸덕한 단맛이었고(그렇다고 매실맛은 아님),

달짝지근하니 깔끔하고 살짝 상쾌한 맛!

 

음식 먹고 온 뒤 후식으로 마시기 좋은 음료였습니다.

 

 


라테 슈페너

 

 

이건 독사진을 봐야 합니다.

크림을 꽃잎 모양으로 얹어준 것 같아요.

눈도 입도 즐거운 메뉴였습니다.

 

크림이 살짝 쫀쫀하고 별로 느끼하지 않은 게 라테랑 잘 어울렸습니다.

라떼향도 좋았고요!

 

 

 

오랜만에 함께 나와서 이것만 먹었으려고요?

 

 


초코 브라우니

 

 

한 때 미친 듯이 유행했던 몰티져스가 위에 콕콕 박혀있습니다.

비주얼 오점 만점에 육 점 아닌가요?

귀엽고 꾸덕하니 너무 맛있어 보였습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꾸덕한 브라우니는 아니고

부드러운 쉬폰 빵에 꾸덕하지 않고 부드러운 초코를 녹여 발라놓은 느낌입니다.

꾸덕하지 않아 미친 듯이 달지는 않지만 달달달 했습니다.

 

 


바질 토스트

 

 

저 사실 이것 때문에 후기 열심히 적고 있어요..

너무 맛있게 먹었거든요.

 

다들 한입 먹고 우훠~하면서 맛있다는 말을 연발했습니다.

 

아웃백 부시맨 빵 겉을 바삭하게 굽고

꿀을 바르고 그 위에 바질을 발라놓은 듯한 맛!

정말 맛있습니다.

 

또 먹고 싶네요...

그 바삭한 식감과 달달한 소스와 바질의 조화가 환상이었습니다.

토마토도 맛을 깔끔하게 잡아줘서 정말 좋았답니다.

 

방문 계획이 있다면 꼭 주문해보세요!!

 

 

 

 

 

위치는 송촌동 먹자골목 중심가보다는 살짝 떨어져 있지만,

방문하기 어려운 위치는 아니었습니다.

 

저는 화장실을 가지 않았지만 깔끔하다고 합니다.

여자 남자 공용으로 사용하기는 하지만 칸이 나눠져 있다고 했습니다.

 

분위기도 시끌벅적하지 않아서 도란도란 이야기하기 좋았고요.

천장이 높아서 그런지,

테이블 사이가 엄청 엄청 넓지 않았는데도 간격이 넓다는 느낌도 받기도 했고

답답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대부분 의자에 앉는 테이블인데,

좌식 테이블도 3자리 있었으니 참고해주세요!

 

 

도란도란한 분위기와 바질을 좋아하는 분께 강추합니다.

또 음료 양보다 맛이 중요하다!

양이 중요하긴 하지만 맛있는 데로 가고 싶다! 하는 분들에게도 추천합니다.

그렇게 양이 엄청 적지는 않지만 맛있어서 아쉬움이 컸던 것 같아요.

 

 


오늘도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사진에 있는 쿠폰도 달라고 하면 주니까

꼭 받아서 사용해보세요!

 

도움이 되었길 바라면서 글을 마치겠습니다.

 

 

이 글은 어떠한 비방이나 훼손의 의도 없이 공익을 위해 작성하였습니다.

 

 

 

 

 

댓글5